...+55+0
=586,286

요즘 이 카테고리를 채울 일이 별로 없었는데, 따로 저장해두고 싶은 명문이 있어 긁어옴.

이미지는 보기만 해도 빡치는 것들뿐인 관계로 조금 작게 삽입합니다.






[성명] 여러분들의 행위를 성찰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 일베와 자대련에 대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입장

일간베스트(일베) 회원여러분, 그리고 자유대학생연합(자대련) 여러분!


9월 6일 광화문 광장에서 행사를 계획하셨다죠? 광화문 농성장에서 라면이나 치킨 등을 먹는 행사더군요. 맞습니다. 여러분들이 이야기 하는 대로 광화문 광장은 시민들의 것입니다. 지금도 광화문 천막 뒤편에는 바닥분수가 시원하게 올라오고 아이들의 웃음소리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시민’들이 그 앞에서 특별법 제정을 소원하고 있습니다. 그 광장은 여러분들의 것이기도 합니다. 오셔서 마음껏 드십시오. 여러분들을 위해서 식탁도 마련하겠습니다.



그 식탁에서 음식을 드시면서 여러분들의 행사가 과연 어떤 의미인지 진지하게 성찰해보시기를 요청합니다. 아마도 그곳에서 음식을 드시겠다는 것은 유가족과 마음을 나누는 이들의 ‘단식’을 비웃는 것이겠지요.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고통 받는 이들을 조롱하고 괴롭히는 행사를 단지 재미로 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고, 유가족들의 싸움이 ‘돈’ 때문이며, ‘정치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믿기 때문에 그런 일을 하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오로지 돈이 인생의 최고 가치이며 모든 행동의 바탕에는 자기 이익이 깔려있다’고 믿는 이들은, 유가족과 연대하는 이들의 마음을 헤아리기 어려울 것입니다. 마음에 깊은 슬픔을 담고서도 다른 이들에게 이런 슬픔을 물려주지 않기 위해서 진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그 작은 몸짓과, 그 마음에 공명하여 아무 이익도 바라지 않고 함께하는 이들이 있음을 믿기 어려울 것입니다. 유가족을 조롱하는 행위가 결국 진실을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이용당하는 정치적 행위라는 것도 이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무엇이 여러분들을 그렇게 불신과 자기 이익에 대한 집착과 포용력 없는 마음의 상태로 만들었는지 알 수 없으나, 여러분들이 그 광장에서 함께하시는 분들의 눈을 들여다보고, 그 마음을 읽게 된다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돈보다 진실이 더 중요하다고 믿고, 우리 사회가 안전해지기를 바라는 그 마음들을 말입니다. 세월호 특별법 요구는 바로 그런 마음입니다.그러니 조용히 식사를 하시면서 귀를 기울이시고 보십시오. 단, 물리적인 폭력을 행사하거나 농성하시는 분들을 단체로 위협하는 행위는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시민 여러분!


광화문 농성장에서 유가족들을 비웃고 함께하는 이들을 조롱하는 이들에게 분노의 마음이 일어날 것입니다. 이들의 행위는 상처 입은 이들에 대한 폭력이며, 공동체의 선한 의지를 할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들은 돈이 최고라고 가르치는 사회에서 인간다움을 잃어버리고 거짓 언론만 보고 들은 채 성찰할 기회를 갖지 못한 이들입니다. 그러니 분노하더라도, 욕을 하거나 상처를 입히기보다는 그저 조용히 지켜봐주시기를 요청 드립니다. 이들 중 일부가 분란을 일으키고 폭력적인 상황을 만들더라도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주십시오. 평화롭게 우리의 자리를 지키는 것도 이들에게 보내는 우리의 경고가 될 것입니다.


2014년 9월 5일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저열함과 무식함이 극단으로 치달을 때 그 앞에서 이렇게 정중하고 떳떳할 수 있다니.

다른 곳에서 점심 도시락을 먹고 방문한 탓에 죄스러워서 밥값을 하려고 강남 피켓 시위로 동조단식을 대신했던 나는 왜 이 지옥도가 이다지도 부끄럽고 민망한지.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4.09.07 09: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들을 관통하는 사상의 중심에는 다른 특별한 무엇도 아닌 '아니꼬움'만이 자리잡고 있을 뿐입니다. 경쟁을 조장하고, 남을 짓밟고 올라서며, 특정 집단의 이해만을 최우선으로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이트 특성이 이를 부채질하고 있는 것일테구요.. 가령 이들은 힘없고 약한 사람을 돕는 일마저 자신들의 잣대(스스로는 '애국보수'라 하더군요)에 어긋나면 조롱하고 비난하기를 서슴치 않습니다.
    가장 우려스러운 일은 그 세력의 헤게모니가 이 사회 20대 사이에서 마치 암세포와 같이 전염되고 있다는 사실이고, 저런 식으로 집단적 행동을 통해 사회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것마저 두려워하지 않는 단계까지 왔다는 것입니다 되려 그들의 훈장인 '일베'라는 제도를 통해 이를 조장해 마지않더군요 그런데 역사 속에서 대한민국의 수많은 인재와 엘리트를 범재로 전락시킨 비결도, 수많은 청춘이 맹목적으로 사회의 요구에 따라 '안정'과 같은 시시한 가치에 매몰된 현실의 시작점에도 이 '아니꼬움'이 자리잡고 있는 것 같아요 나와 다른 것은 배척하고, 거꾸로 도태된 이들을 향한 폭력을 서슴치 않는 태도와 같은 것들이 이를 증명합니다 이것은 일베 이전에도 대한민국 사회의 상당한 지분을 차지하던 의식이구요 이들은 혁신과 변화를 두려워하며 소수를 향한 과격과 폭력을 자랑합니다
    '일베'는 결코 새롭지 않습니다 그간 대한민국 곳곳에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던 반사회적이며 친독재적인, 너무나 그릇된 이상이 우리 사회 특유의 유교적 잔재, 사회적 불안같은 촉매를 만나 발아했다고 해야 할까요 다만 그들은 결코 치밀하지 않습니다 막상 토론에 들어가면 한다는 소리는 (토론 주제가 무엇이든 간에) '김정일 개xx해봐'정도가 전부이니까요 물론 경우에 따라 이를 좀더 고상하게 표현하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마는^^;
    제가 생각하는 해결책은 그렇습니다 저들의 행태가 기본적으로 '공감의 결여'에서 기인된 것이라면 반대 진영에선 저들을 공감해야 합니다 공감의 형태가 무엇이 될지에 대한 담론 역시 함께 이뤄져야 하지만 마치 총기 난사범의 억압이 범죄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을 때의 파장 비슷한 것이 기어이 모습을 드러낸 듯 하여, 어쩌면 그 억압은 우리 사회의, 나 자신의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씁쓸하네요
    • 2014.09.08 14: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꼭 그렇게 생각하고 마침 표창원 교수님도 그렇게 생각하신답니다. http://blog.daum.net/drpyo/684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1)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8)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