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54
=590,239

그냥 낙서

2008.07.05 22:41
영화가 보고 싶어지는 밤이군요. 여기서 최신영화 한 편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희대의 천재감독 이명박이 메가폰을 잡은 전투경찰영화 "블랙촛불다운"인데요, 주연이 딱히 없이 전부 조연급으로 처리한 것으로 유명하죠.
이 감독은 이번 영화를 통해 "사회에 존재하는 것은 알력뿐이며 그 가운데 진정한 주인공으로 등장할 수 있는 개인이나 단체는 없다"라는 심각한 메시지를 주장하고 있어, 이번 영화 역시 전작 "삽지리야 연대기: 버스, 청계 그리고 시청광장"에 필적할 만한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주목됩니다.
거기다가 이번에는 이 감독이 시나리오를 구상하다 포기한 것으로 소문이 났었던 "삽지리야 연대기 2: 커낼 왕자(Prince Canal)"가 이미 거의 시나리오 골격이 잡힌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지요.
왜 썼지...? 어쨌든 맘에든다 ㅎㅎ

P.s 퍼간 사람이 있더라. 우왕ㅋ굳ㅋ http://fromeyetolip.tistory.com/15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념어로 메꿔버리는 자리  (6) 2008.08.17
안 그러려고 했는데  (2) 2008.07.25
그냥 낙서  (4) 2008.07.05
역사의 맨끝 페이지  (0) 2008.06.04
080528 아침 일기  (2) 2008.05.28
나는 돈이 없습니다  (10) 2008.05.2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7.09 1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힛갤로
  2. qnseksrmrqhr
    2009.10.13 0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젠가는 무한한 자유와 평등을 깨우치게 되리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