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1
=623,533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새 생각, 새 가능성)이라지만...
그냥 무편집 사운드가 듣고싶었는데 없네. 공식홈피에도 정보가 별로없고

이 컨셉 처음 생각해낸 인간은 누굴까.
오선지의 콩나물 대가리를 자동차로 이해할 수 있었던 그 사람을 찾고 싶다.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93)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2)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3)
9 도저히 분류못함 (30)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28 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