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7
=605,508

영국인인데 한글이나 일본어를 툭하면 사용한다. 시사적인 주제를 골라 다루다 보니 그러나보다.
처음에 알게된 건 산돌인데(천생 깬 타이포그라퍼 정도로만 생각했었다), 원래 디자이너란다.
애드버스터 읽다가 어? 이 이름? 이런 폰트디자인 느낌? 하고서 다시 찾아봤다. 아힝


공식사이트. 폰트 개중엔 좋은거 많다.


무고한 희생자(Collateral Damage) - 한패 연합(U.N.ilateral)


무고한 희생자(Collateral Damage) - 실념일(A day of forgetting)


바스타드 가나 도안(Bastard Katakana)


내일의 진실(Tomorrow's truth). 실제로 있었던 전시.


세계화(Globalization) - 몸에서 마음으로: 초월브랜드자각 만다라(Moving from the physical to spiritual: transcendental brand awareness mandala)


이 싸람이 문제의 조나단 반브룩. 뒤에 보이는 건 진짜 디즈니랜드(Disneyland)

결론은... 서강대 논술 조졌다. ㅆㅂ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1.12 0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엽토군 님 덕분에 '애드버스터' 라는 책을 읽었는데, 그 책이 가지는 생각의 상상력이라는게 매우 유쾌했어요. 디자인 하는, 광고를 하는 친구들이 이런 상상을 해보았으면 좋겠습니다.ㅠㅠ
    • 2008.01.12 1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 근처 도서관에 없어서 사서 읽었슴다. 상업주의 비판하는 친구들 책치곤 조낸 비싸요. ㅜ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7)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6)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70)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