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54
=590,239

최근 트위터

2012.07.11 10:49

요즘 합법적으로 살기 참 힘들다.


우리는 ㅋ 세대다.


영적 나르시시즘. 예수님이 지존하신 구주가 아니라 그냥 구원자 중 하나일 뿐인데 사람들은 맹목적으로 믿지만 나는 그렇지 않다는 뭐 그런 주의. 떫다.


그러나 참 기쁨은 없고 욕망만이 있는 이 세상! 이미 너무 많은 걸 가졌으므로 죽어도 개혁하기 싫어하는 이 세계! 오 주여


"신은 실수를 하지 않는다"라는 논점은 최선이 아니다. "그는 '의도한다'"가 적절한 이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좀 덜 의도되게 만들어라.


난 소나기가 좋다. 갑자기 쏟아지는 듯하지만 사실 그렇지 않은 그 소낙비를 볼 때 하나님의 열정을 생각한다.


"가난과 음란. 둘은 서로 연관이 있다." 아멘 주님. 물질적 빈곤과 정서적 빈곤.


내 일정을 관리하기 시작하셨다. 눈에 보인다.


삼성의 몰락 그 이후를 대비하라.


잔치와 이벤트가 너무 많다. 이제는 일할 힘을 얻기 위해 잔치를 여는 게 아니라 잔치를 유지하기 위해 일을 한다. 걱정된다.


하나님께 트윗해라. 진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려드려라.


또 웬 여자분이 내 옆에서 꾸벅꾸벅 졸고 있으시다. 이번엔 지하철이다. 그래 우리가 이렇게 정처 없이 피곤하게 살지 에휴

음 근데 내가 지금 이 티를 거의 사흘연속 입어서 쩔어 있는데 -_-; 저기요 혹시 제 냄새 땜에 편히 못 주무시고 계신가요?


자유는 목적도 가치도 아니다. 자유란 그저 조건이다.


육이오 62주년. 오늘날 우리가 싸우는 또 다른 전쟁은 무엇인가?


난 정말 죽어도 꼰대는 되기 싫다.


이런 식으로 거짓말한다.


신적 시각 능력에 대한 추구. 타임랩스, 미니어처 동영상, 파노라마 사진, 초고속 카메라... 이런 것들이 요즘 너무나 유행이다. 음.




트위터는 따로 남겨놓지 않으면 다 사라져 버리는 거 같아서 안타깝다. 해서 좀 모아봤음.



http://umz.kr/043YZ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배 콘티  (0) 2012.09.04
(다윗의 시.)  (0) 2012.08.29
최근 트위터  (0) 2012.07.11
어제 카톡  (0) 2012.06.20
대담 13  (0) 2012.06.08
"반항자를 위한 기쁨 안내"에서  (0) 2012.04.17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