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今日、ニーチェについての発表を聞いていたら、ふと気づき、納得してしまった。ハルヒ狂風、実は、それってあまりおかしいことではなかったのだ。涼宮ハルヒ、彼女は神的存在までではないかもしれないが、ニーチェのいう「超人(Superman)」の理想型であったのだ。何の慣習や道徳にも関わらず、自らの求めと意志に忠実し、さらに超人的能力まで持っている。だからこそ、彼女のカリスマにハマってしまい「なんとなく従いたくなる」数々まで現れたのだ。実際、ハルヒ以上の「超人らしさ」を見せたキャラクターは、今時少ないのでは。こんなに分かりやすいこと、なぜ今まで答えられなかったのかな?
오늘 니체에 관한 발표를 듣다가 문득 알아차리고 납득했다. 하루히 광풍, 사실 그거 그다지 이상한 일이 아니었던 거다. 스즈미야 하루히, 그녀는 신적 존재까지는 아닐지 모르지만 니체가 말하는 "초인(superman)"의 이상형이었던 거다. 어떤 관습이나 도덕에도 연연하지 않고 스스로의 욕구와 의지에 충실하며, 게다가 초인적 능력까지 가지고 있다. 그러니 그녀의 카리스마에 반해서 '왠지 따르고 싶어진' 여러 사람들까지도 나타난 거고 말이다. 사실 하루히 이상의 '초인다움'을 보여 준 캐릭터는 요새 거의 없지 않나. 이렇게 알기 쉬운 거에 어째서
여태껏 대답을 못 했지?

Posted by 엽토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1)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3)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1)
5 외치는 (76)
9 도저히 분류못함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