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18
=590,203

예, 그렇습니다. 전 지금 옛날 블로그를 다시 들추어가며 백업을 하는 중이지요. 재밌게 읽으세요.

꿈은 엄청나게 웃긴 전쟁놀이물이었다. -_-; 홈CGV에서 틀어준 아유레디? 의 압박이랄까.

꿈은 먼동이 트는 새벽으로 시작한다. 저 멀리 큰 호수가 보이는 평범한 산골짜기 어중간한 곳에 2층짜리 엉성한 목조건물이 있고 나와 비슷한 연령대의 남성들이 아무렇게나 엉켜서 내무반에서 자고 있었다. 나도 거기 끼어서 군복도 아니고 무슨 평상복을 입고 mp3를 들으며-_-; 자고 있었는데 밖에서 보초서던 놈인지 '적군이다!' 하고 외치는 소리에 모두 깨고 조교인지 병장인지 "집합해!" 외치기에 어떤 놈은 아이 씨 뭐야... 하면서 마시던 코카콜라 내려놓고 철모 쓰고 옆구리에 성경책과 찬송가를 끼고-_-;;; 나가지 않겠는가? 그러고 보니 옷 입고 철모 쓰고 나간다는 놈들이 총은 안 들고 다들 손에 손에 성경책과 찬송가였다(무슨 십자군인가-_-?;;;).
나도 이상하다 이상하다 하면서 2층 내무반에서 내려와가지고설랑(2층에 내무반이 대략 열 개 정도였다-_- 크기는 중학교 교실만한데-_-) 대략 50명 정도가 집합(그럼 정말 교실 사이즈군-_- 로얄배틀인가)했는데 뭐 잘못 보고한 거라나 뭐라나 해서 내려와라 올라와라 훈련이다 어쩌다 하면서 오전 시간이 훌렁훌렁 지나갔는데 무슨 예비군 훈련 같았다(내가 그걸 해 본 적은 없지만 너무나 대충대충 진행되었다. 여전히 손에 손에 성경책을 들고)-_-;; 그렇게 오전 시간 휙 지나가고 다들 올라가는데 전쟁중인 내무반 계단 앞에 음료수 자판기가 있었다-_- 그걸 뽑아먹는 놈들도 몇 패 있더라-_-;;;
그렇게 다시 새벽 때처럼 아무렇게나 다들 누워서 쉬고 있는데 오후 3시쯤(전쟁중인 내무반에 시계도 깔끔한 게 걸려 있더라=_=)에 다시 창문 밑에서 "적군이다!" 하는 소리가 들리길래 창밖을 보니까 정말 얼어붙은 호수를 달려 달려 어떤 놈은 말-_-; 타고 어떤 놈은 뛰어오고 하면서 대략 우리랑 맞먹는 숫자가 저 서쪽으로부터 이쪽으로 덤비고 있는 것이었다. 이거 뭐냐... 하면서 다시 듣던 mp3 내려놓고 철모 쓰고 성경책 들고 연병장에 4열 종대로 집합했다.
놈들도 우리 연병장까지 와서 우리랑 대진(對陣)했는데 사단장이란 놈이 날더러 말 탄 놈(쉽게 말해 보스)이랑 붙으란다-_-;;; 말 그대로 두사부일체의 그 장면이었는데 나는 암만해도 죽는 게 무서우니까 바닥에 성경책 내려놓고 웬일인지 따로 들고 왔던 베개-_-; 손에 들어 방패 삼고 눈 비벼가며 그 보스랑 맞짱을 떴다(아마 점심밥 먹고 나서 진탕 잤던 모양이다=_=;;;;). 놈은 창으로 찌르려 들고 나는 베개로 막고 근데 놈이 웬일인지 힘을 못 쓰더라-_- 그러는 동안에 어찌어찌 놈의 뒤가 비어서 보니까 적군 졸개들도 손에 성경책을 들고 있지 않겠는가=_=;;; 보스가 내 등 뒤에서 뭘 하는 건지 아무튼 정신없는 틈을 타 도대체 무슨 정신 무슨 배짱 무슨 남성적 포부였는지 거기로 가서 무릎을 꿇고 "자, 여러분 우리 이러면 안 됩니다. 우리 회개합시다."하고 내가 단체기도회를 진행하기 시작했다-_-;;;;;
작전상 후퇴인지 뭔지 어찌어찌 끝나고 다시 내무반으로 집합했는데 아까 그 사단장이 모두를 주목시키고서 윽박지른다는 소리가 "야! 아까 적진 들어가서 회개기도 시킨 놈 누구야!"=_=;;;;; 다행히도 아까 보스가 난리를 쳐서 사단장이 내 쪽에 신경을 못 썼던 모양이다-_-;;; 난 역시 죽는 것이 무서워서 입 꾹 다물고 있었고 꿈은 그렇게 끝났다-_-;;;;;;;;;;

해몽은? 진실은 저 너머에. 일단 웃자.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옛날옛적(2005년 2월께)에 딱 세 번 본 떴다김샘. 기억나는 것들을 백업해둡니다.

"필기 엄청나게 열심히 하는 선생님이 있었지. 하루는 필기를 다 해놓고 나서 뒤를 딱 보니까 주번이 조는 거야. 야! 주번! 주번! 하니까 주번이 벌떡 일어나서 뭐 했겠어? 칠판을 다 지웠더라 이거야."

"(관객들에게) 옆 사람 손을 잡아 봐라. 아, 옆 사람 누군지 몰라도 된다. 자, 그 상태에서 옆사람 손 잡은 오른손만 들어라. 저 봐라, 저기 저기 또 자기 왼손 들면 안 된다구 억지로 내리고 있는 놈 있어. 니 왼편 사람은 니 왼손을 올려야 그게 자기한텐 오른손이란 말이야. 이게 뭐냐? 이게 각자의 마음 속에 깊이 있는 이기심이다. 이걸 버리면 우리 모두 두 손 맞잡고 밝게 살 수 있을끼다. 알았어, 그래 손 내려. 오늘 수업 이까지."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KBS 스페셜에서  (2) 2007.11.29
100억이라고 했나요?  (0) 2007.11.28
떴다김샘 어록  (3) 2007.11.28
좋은 글 7강령  (2) 2007.11.28
박성우, <삼학년>  (2) 2007.11.28
DC펌 통신어체로 쓴 한국현대시  (4) 2007.11.2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27 16: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도 있고 배울것도 많아서 좋은 방송이구나 하는 마음이 들었던 시간이었습니다....지금은 무엇을 하시는지 궁금해집니다..
    • 2009.04.27 2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 생각해 보면 그랬지요.
      그런데 qnseksrmrqhr님은 평소 무엇하시는 분이기에 이렇게까지 이 블로그를 열심히 읽으시는 건지...;;;
  2. 2009.04.28 16: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먼저 내용이 간략하면서 명료하며 결정적인 까닭은 이곳 저곳에 적용될수 있는 교훈이 많다는 것입니다..

1. 忠 충성할 충
글은 '쓸 것'이 들어 있고 쓸 가치가 있어야 한다.

2. 創 만들 창
글은 쓰는이의 창의성과 개성이 드러나야 한다. 표절과 모방은 좋지 않다.

3. 誠 정성 성
글은 쓰는이의 정성과 쓰는이가 그렇다고 여기는 것을 써야 한다.

4. 明 밝을 명
글은 그 의미가 뚜렷해야 한다.

5. 切 끊을 절
글은 필요한 자리에 필요한 만큼 있어야 한다.

6. 正 바를 정
글은 어법, 문법에 맞아야 한다.

7. 易 쉬울 이
글은 읽기에 쉬워야 한다.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KBS 스페셜에서  (2) 2007.11.29
100억이라고 했나요?  (0) 2007.11.28
떴다김샘 어록  (3) 2007.11.28
좋은 글 7강령  (2) 2007.11.28
박성우, <삼학년>  (2) 2007.11.28
DC펌 통신어체로 쓴 한국현대시  (4) 2007.11.2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26 17: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떠한 조건에서도 적용이 될 수 있는 좋은 교훈입니다
    • 2009.04.26 19: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보면 볼수록 퍼오길 잘한 교훈이죠.

한컴사전과 아래한글에 대해 제가 아는 팁을 늘어놓겠습니다.
참고로 한글2002 기준으로 작성되어 있네요.

1. 나만의 사전 만들기

준비물: 한컴사전
등록하기 원하는 단어들을 일단 순서대로 쭉 검색합니다. 가나다순으로 하면 더욱 좋습니다.
그 다음 [복습창] 탭을 엽니다. 단어목록에서 오른쪽 버튼을 눌러 "모두 지우기"를 누릅니다.
뜨는 경고창에서 "예"를 누르면 *.his 형식으로 지금껏 검색해 온 단어들이 복습단어장으로 저장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유용한 우리말만 골라서 '고운우리말.his'로 저장해 놓고 불러와서 씁니다.

2. 아무개 문자 적극 활용

준비물: 한컴사전
쿵쿵따를 하기 위해 두 글자 또는 세 글자로 되고 끝에 '름'이 들어오는 글자를 알고 싶으면
검색창에 이렇게 입력하면 됩니다.
??름
이 검색결과는 세 글자이고 세 번째 글자가 '름'인 등록단어를 모두 찾습니다. 100개가 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로써 여러분은 쿵쿵따 최강이 되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예로, '쉐'자가 들어가는 모든 단어를 알고 싶거든 이렇게 입력하면 됩니다.
*쉐*
이 검색결과는 '쉐'의 앞으로 몇 글자든, 뒤로 몇 글자든 얼마든지 있되, '쉐'라는 글자를 포함하는 결과를 출력합니다. 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대략 15개 정도의 단어를 보여줍니다.
그러면 orthography라는 단어에서 중간의 tho와 끝의 phy 외에 5개의 철자가 더 있었던 것밖에 기억나지 않을 때는 어떻게 빨리 찾을까요? 이렇게 입력하면 됩니다.
??tho???phy
이 검색결과는 11글자짜리 단어 중 중간에 tho, 끝에 phy를 포함하는 모든 단어를 찾습니다. 검색하면 대략 일곱 개 정도 나옵니다. 아주 찾기 쉽습니다.

3. 획수로 한자 찾아 입력하기

綠이라는 한자는 '선 선' 자인지, '기록할 록' 자인지, '푸를 록' 자인지 헷갈립니다. 이 때는 아래한글의 부수로 입력 기능을 쓰면 됩니다.
아래한글에서 Ctrl+F9(또는 입력>한자 부수/총획수)를 눌렀을 때 뜨는 창은 한자 부수/총획수 검색입니다. 일단 실사변(絲)이 있으니 6획으로 갑니다. 다음 나머지 획수가 몇 개인지 셉니다. 8획이군요. 나머지 획수 검색에 8획을 찾아 나오는 한자 중 맨 끄트머리에 나오는 푸를 록(綠) 자를 선택, 확인을 누르면 되는 겁니다.

4. 아래한글로 글 쓰던 도중 즉각 단어의 의미 확인하기

준비물: 설정이 조작된 한컴사전 (이하에 기록)
아래한글로 글을 쓰다 보면 자기가 쓰고 있는 단어가 어떤 뜻인지 궁금해질 때가 있지요. 이럴 때를 대비해 즉각 단어의 의미를 보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우선 한컴사전의 환경설정에서, '단어 자동 인식'에 체크해주세요. 이것이 설정 조작입니다.
그 다음에는, 아래한글에서 글을 쓰다가 모르는 단어의 중간 정도나 끝쪽으로 커서를 옮겨(방향키를 쓰면 되겠죠?) F12를 누릅니다. 그러면 그 단어를 자동으로 인식해서 의미를 보여 줍니다.
예를 들어 '재판을 속개했다'라는 문장에서 '속개'의 의미를 알고 싶다면 '속'과 '개' 사이로 커서를 옮기세요. 그리고 F12를 누르면 '잠시 중단되었던 회의 따위를 다시 계속하여 엶.'이라는 풀이가 시원스럽게 나오지요.

5. 한글에 매치되는 한자 찾기

준비물: 한영사전, 영중사전이 설치된 한컴사전
아래한글을 잘 구하셨다면 영중사전과 중영사전도 포함됩니다. 이걸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예를 들어 '깨지다'라는 말에 매치되는 한자어는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깨지다' 로 한영사전에서 찾습니다. 적절한 단어 'break'를 선정해, 다시 break로 검색합니다. (또는 그냥 더블클릭) 그 뒤 영중사전을 보면 '깨뜨릴 파(破)'자가 보일 겁니다.
※ 영중사전을 구하기 힘드신 분들은 그냥 일한사전으로도 어느 정도 커버됩니다. 단 어려운 한자어의 경우에는 직접 쳐서 알아봐야 하니 그건 나중에 설명드립죠.

6. 요미가나(한자 위에 읽는소리를 쓴 가나) 달기

준비물: 아래한글
먼저 설정이 좀 필요합니다. 입력>글자판>글자판 바꾸기(또는 Alt+F2) 로 들어가셔서 일본어 키보드를 하나만 설정해주세요. 단축키는 여러분 재량으로 하시고... 그 다음 일본어 입력으로 전환하신 뒤(설명 생략합니다. 설마 이렇게 쉬운 것도 못 할 리가!), 다시 입력>글자판>언어 선택 사항(또는 Shift+F3)에서 확정 탭>요미가나를 위 덧말로 를 선택하시고 확인을 누르세요. 그러면 이제부터 일본어 입력 시 한자어의 위에 읽는 법이 입력됩니다. 단 한자어를 어떻게 읽는지 모르고 계시다면 낭패!
그리고 이제부터는 일본어 입력 방법입니다. 기본적인 설정이라면 로마자 입력 시스템이 적용됩니다. watasi라고 입력하면 わたし가출력되는 거죠(실제로 이 시스템이 우리에겐 훨씬 쉽습니다). 그러면 '빠가야로'를 요미가나까지 달아서 써 볼까요? bakayarou라고 입력하고 스페이스를 누르면 馬鹿野郎라고 변환되나요? 이제 엔터를 쳐 주시면 이렇게 뜹니다. 

() 鹿 () () (ろう)

이것이 요미가나 달기의 완성!

7. 영단어 발음기호 사용하기

준비물: 한컴사전, 아래한글
한컴사전이 깔려 있다면 자동으로 설치되는 서체가 2종 있습니다. '한컴돋움'과 '한컴바탕'이 그것입니다. 이 2종의 서체는 발음기호를 지원합니다. 그러니까 여러분은 단지 여러분이 찾고자 하시는 영단어를 찾아 그 발음기호를 쭉 복사하시고, 한글 편집창 본문에 붙여넣은 뒤 폰트를 '한컴돋움'이나 '한컴바탕'으로 바꾸어 주시면 되지요. 어떤 문서에서는 이미지를 사용하던데... 좋치 않습니다-_-;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24 16: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보자도 알아보기 쉽게 풀어주시니 많은 도움이되겠습니다..
    • 2009.04.24 18: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남들 검색하기 쉬우라고 일부러 쉽게 썼죠.

진심으로 말하건대 정말 멋있다고 느끼고 있음.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KBS 스페셜에서  (2) 2007.11.29
100억이라고 했나요?  (0) 2007.11.28
떴다김샘 어록  (3) 2007.11.28
좋은 글 7강령  (2) 2007.11.28
박성우, <삼학년>  (2) 2007.11.28
DC펌 통신어체로 쓴 한국현대시  (4) 2007.11.28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23 16: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떻게 이런 행위를 할 수 있었는지...지나친 순수함이라고 생각해야 하는지...나중에 좋은 사람이 될 것 같습니다.
    • 2009.04.23 22: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누구에게나 바보스러운 어릴 적 일화는 하나씩 있게 마련이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5)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4)
4 생각을 놓은 (69)
5 외치는 (69)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