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40
=548,520


예고편에 나가는 음악은 Aquarela do Brasil이라네요. SiCKO 예고편에서도 같은 게 쓰였죠. 정확히 어느 아티스트 껀진 모르지만...
  • 혼자 봤습니다! 결국 봤습니다! 그렇게 재밌다길래 벼르다가 끝내 봤습니다! 내가 왜 팝콘 대짜를 CGV포인트로 샀지? 왜 그런 짓을 했지?
  • 전체이용가인데도 불구하고 애들이 없는 건 제가 아침 시간대를 골라서였을까요? 덕분에 E08 자리에서 시원스럽게 어른 관객들 틈에서 재미나게 봤습니다.
  • 이 블로그에 Presto를 올린 적이 있습니다. 불찰이었습니다.(...)
  • 처음 이 영화를 알게 된 건 티저광고였습니다. 월-E가 진공청소기를 보고 이게 뭐냐 하다가 야단을 내는 그림이었지요. 그걸 보고 직감한 건―이 영화 말 안 하겠구나.―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초반 상황설정을 보여주는 5분간의 조용한 세상과 홀로그램 스크린. 훌륭한 무음의 광경에 감탄했습니다. 과연 어떻게 무언극을 펼쳐줄까? 기대했는데 결국은 사람들이 나오는군요. 괜찮아요! 그 정도면 모든 연령대가 이해할 수 있을 거예요(...)
  • 5년 동안 항해할 계획이었던 순양함이 무슨 그런 세월을... 월-E는 날짜 감각은 있었을까요? 하긴 있었더라도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을 테지요.
  • 월-E는 신기하고 이브는 예쁩니다. 각종 메카닉 디자인이 역시 미국 전체이용가 그래픽답습니다. 나중에 광고지를 다시 보니 월-E가 장난 아니게 녹슬어 있던데, 그 디자인 최종컨펌 낸다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밤낮 매달렸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브는, 단순 탐사용으로 쓰기엔 너무 보기 좋게 만들어놨군요. 근데 생각해 보니 갈수록 감정이 확확 드러나는 게, 츤데레?(...)
  • 제일 웃겼던 장면은... 월-E가 모의 이마빡에 때를 비벼주는 장면. 관객 일동이 다 웃었어요.
    제일 로맨스다웠던 장면은, 음 아마도 이브가 보안카메라 영상을 뒤늦게 보는 장면.
    제일 눈이 행복했던 장면은 역시 우주를 날아다니는 시간들. 액시엄(우리말로는 '공리호'쯤 되겠군요)까지 가는 길, 월-E와 이브의 자유활공(?) 등이 기억이 나네요.
  • 이 영화를 보면서 이디어크라시를 떠올리면 지는 겁니다(이거 온가족 오락영화라니까요). 물론 영화의 마지막까지 등장하는 BnL이라는 초거대 기업이 강력한 영향을 행사하고 있긴 하지만. 정말이지 보고 있노라면 실소가 나올 정도로 어마어마한 기업입니다. 그런 게 이 영화의 풍자겠죠.
  • 자본과 이기심이 지구를 망친다는 기본개념을 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픽사는 인류를 끝까지 긍정하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BnL이라는 비인간적 거대 기업의 순양함에 무슨 이유로 지구에 대한 각종 백과정보가 입력되어 있는지 이해할 길이 없습니다. 섭리와 아름다움으로 찬란하게 영광을 드러내는 우리의 지구는, 몸만 큰 아기들처럼 아둔해진 인간을 마침내 두 발로 서게 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전체이용가 영화가 말해야 하는 것이기도 하고요.
  • 그런 맥락에서 좀더 살펴보자면, 월-E는 우리의 터전 지구의 명령어를 입력받은 친구입니다. 대기업의 회장은 비디오를 여러 장 찍어둡니다. "축하하네! 이제 지구에서 살 수 있어!"라고 반갑게 말한 뒤 "귀환 게획은 포기한다, 항해를 계속하게, 뭣들 해? 빨리 가자고"라며 마스크 끼고 나가는 그런 인간이 있지만, 월-E는 그 세월을 견디며 끝없이 땅을 정화해 나갑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신발 속의 싹(식물)을 찾아내는 것도 월-E지요.
  • 기왕 말 나온 김에 막말을 더 해보죠. 신발은 인간의 노동을 의미합니다. 흙을 밟고 굳게 서서 다 낡아빠질 때까지 힘써 일하는, 인류의 오랜 직무의 상징입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지구는 인류의 존재를 긍정하고 싹을 틔워준 것이지요. 크레딧에서 하필 신발과 싹이 한 번 더 나오는 이유는 그걸 말하고 싶었기 때문 아닐까요.
    어린이도 보는 영화를 보며 이런 상징이니 뭐니 하는 건 웃기는 얘깁니다. 위에 쓴 거 다 잊어버리시고 그냥 한번 보세요.
  • 엔딩크레딧. 기가 막히는 재치였습니다. 인류 역사가 다시 시작된다고 말하는군요. 그걸로 에필로그를 대신하다니. 크레딧롤 끝까지 보도록 하세요. 끝까지.
  • 별점 다섯 개 만점에 다섯 개. 객석에서 일어나면서 "아, 좋은 영화 봤다"라고 칭찬이 저절로 나옵니다. 다시 보고 싶어집니다.
  • 아래는 음악선물 하나. 엔딩크레딧 노래입니다.

P.s
9월 개봉한다는 '살아있는 지구' 극장판 함께 보실 분?
신고

'2 다른 이들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러니까 재능 낭비란 말이 나온다  (0) 2008.09.11
1박2일 PD님좀짱인듯  (0) 2008.09.02
월-E(Wall-E, 2008)  (8) 2008.09.01
고은, "혈의 루"  (0) 2008.08.28
누군가(장미란)는 진화한다  (0) 2008.08.21
Living in Korea Song  (7) 2008.08.12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9.01 17: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츤..츤데레, 이브의 매력 속에 그런 비밀이..+_+

    정말, 멋진 영화였어요.ㅎㅎ
    이브와 월e가 그토록 사랑스럽고,
    새끼 돼지처럼 변한 인간들이 초큼은 귀엽고-_-;
    마지막, 지구에 대한 믿음, 희망, 꿈이
    유쾌했지요.ㅎㅎ
    • 2008.09.01 17: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써놓고보니 아닌게아니라 츤데레기질이 좀 있다는ㅋㅋㅋㅋㅋ
  2. 2008.09.01 19: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체관람가에 그런 심오한 내용을 깔 수 있다는게 정말 신기했지. 니모나 인형이야기에서는 끽해야 미국식 도덕관밖에 피력하지 못했으니까. 라따뚜이도 마찬가지고... 엔딩크레딧까지도 신경써서 만든게 정말 마음에 쏙 들어서 디브이디 나오면 사려고.

    월-이가 켜질때 나는 소리가 내 노트북에서도 난다고는 말 못하겠고 이이-바아가 내 무선 마이티마우스처럼 생겼다고는 말 못하겠다...
    • 2008.09.01 20: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DVD라... 난 지금 소장다운중인데;;;
      하기사 장난감이나 풀벌레 얘기를 하던 픽사가 우주로 나가버리자니 그쯤되면 규모가 되는 이야기와 메시지가 필요했겠지요. 애들은 애들대로 월-E의 모험을 보면 되고, 어른은 어른대로 액시엄과 지구를 보면 되는 거고.
  3. 2008.12.22 2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 맞아 츤대래 츤대래 ㅋㅋㅋㅋ
    • 2008.12.23 08: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마지막에 월E 살리는 장면이 눈물겨웠지 ㅋㅋ
  4. 지나가는인간
    2009.07.29 2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WALL-E 예고편 음악 찾다가 잠시 글남기는 인간입니다.
    덕분에 약간의 힌트를 얻어 예고편 음악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제목은 그게 아니라
    Central Services_The Office이더군요.
    혹시나 검색을 통해 이글을 보게되는 분들은 이 제목을 검색해보세요.
    똑같은!!!! 예고편 음악이 나옵니다. 감동의 물결
    아 물론 글쓴이님의 힌트로 거의 찾았지요.
    • 2009.07.30 09: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옷ㅋㅋ 음악 찾다찾다 결국 알아낸 순간의 짜릿함이란 이루 말할수 없는거죠. 오죽하면 코멘트까지ㅎㅎㅎ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이걸로 구해놔야겠네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72)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2)
2 다른 이들의 (250)
3 늘어놓은 (32)
4 생각을 놓은 (66)
5 외치는 (68)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