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12
=550,928


무한도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내 > ㄷ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중파 가시내 62  (0) 2015.04.25
지상파 가시내 61  (0) 2015.03.24
공중파 가시내 60  (0) 2014.11.20
쓸모없는 5호선 노선도  (0) 2014.10.18
방송국 가시내 59  (3) 2014.10.13
공중파 가시내 58  (0) 2014.10.07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방송분량 안 나오면 어떻게 해?



연재분량이 있어서 살았다!

이봐요들 그렇게 내 만화가 보고 싶으면 댓글을 달아서 재촉을 하란 말이요!!

잘봤다는 말 하나가 글케 어렵나!!!

애드센스 강제클릭 유도하기 전에 무플방지 좀 합시다 ㅜ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내 > ㄷ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송국 가시내 설정 일부 공개  (0) 2013.05.01
국군방송쨩을 그려봤습니다.  (0) 2012.11.13
방송국 가시내 52  (2) 2012.10.31
방송국 가시내 51  (0) 2012.09.17
공중파 가시내 50  (0) 2012.07.10
지상파 가시내 49  (0) 2012.05.15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김도현
    2012.12.09 0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타블렛을 사라니깐 그러네
    • 2012.12.09 01: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잖아도 시험공부 회피차 알아보는중

출처: cine21.com


그래서 <무한도전>은 집중력을 요하는 쇼다. 방을 닦으며 건성으로 눈길을 던져서는 100% 즐길 수가 없다. <무한도전>이 ‘피곤하게’ 만든 건 시청자뿐만이 아니다. <지붕 뚫고 하이킥!>의 김병욱 PD는 “<무한도전>은 예능 분야 종사자들을 엄청나게 피곤하게 만든 것 같다. 이제는 모두 사력을 다해 찍고 혼신을 다해 편집하지 않으면 시청자를 만족시킬 수 없다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관전평을 들려준다. 토요일 오후 약속 장소에 나온 김태호 PD의 빨간 헤드폰 속에는 조용필의 노래가 플레이되고 있었다. 복고 취향에 꽂힌 걸까? 속 편한 짐작이었다. 그는 조용필의 음악으로 이루어진 <맘마미아!> 같은 뮤지컬”을 1년이 넘게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그것이 김태호 PD의 휴일이었다.
"돌아이 콘테스트는,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라는 영화처럼 누가 보기에도 평범한 학생, 회사원들인데 알고보면 ‘또라이’인 사람들을 생각한 거예요. 멀쩡히 지내다가 어느 날 하늘에 ‘또라이’ 마크가 뜨고 홍철이가 드디어 우리가 활약할 때가 됐다고 선언하면 “나는 돌아이야!” 하면서 결집하는 거죠." (좌중 폭소)
"1, 2년 전 해외에서 <무한도전>의 포맷을 사겠다고 온 사람들이 있었는데 제일 먼저 매뉴얼을 요구해요. 그런데 매주 원점에서 시작하는 우린 매뉴얼이 없거든요. 그들이 내린 결론은 “정말 몹쓸 프로그램이다”였어요." (웃음)
소재고갈? 그게 먹는 건가요? 물론 김태호 PD가 그렇게 말하지는 않았다. 다만 “소재는 인체 세포 수만큼, 여기 공기 중에 떠다니는 먼지의 숫자만큼 많다고 생각해요. 문제는 그걸 어떤 내러티브로 엮어가느냐죠”라고 털어놓았을 뿐이다. 과거를 물어도 그의 이야기는 깔때기라도 달린 듯, 현재진행형의 기획과 내년에 추수할 아이디어들로 연방 되돌아왔다. 홍콩에 가서 <무간도>를 찍어도 재미날 것 같고, 버라이어티 안에 뮤지컬을 넣는 방식을 숙고 중이라며 상상도를 펼쳤다. 4년 동안 지지부진하던 <무한도전> 캐릭터 사업을 비로소 매듭지었다고 홀가분한 표정을 지었고, 사진작가에게 의뢰해서 작업해온 <무한도전> 스틸 사진 전시회를 예고할 때는 설레 보였다. 사진을 촬영하는 동안 그의 배낭을 맡았다가 무게에 무릎이 꺾일 뻔했다. 자료 파일과 서류, 그리고 노트북 컴퓨터가 들어 있다고 했다. 그 등짐을 멘 채 김태호 PD는 지인의 결혼식장에 가는 길이었다. 누군가에게 ‘재미’란 그렇게 지구만큼 거대하고 무거운 것이었다.

공익성은 거품을 빼고 진실을 확대하라. 광고를 만들듯 감정을 전달하라. RPM을 올려라. 매뉴얼을 없애버려라. 멀리 보고, 끈덕지게 준비하고, 꾸준히 가라. 드러내려 하지 말라. 함축하라.

P.s 그건그렇고 무도갤 능력자 횽아들이 자막 붙인 유앤미콘서트 무도빠 버전을 봤는데 대박이다. 휴가나가면 제대로 감상해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꼭두각시
    2010.07.06 16: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위에 있는 광고가 오류가 난 사실을 아실텐데......

- 무한도전 You&Me(유앤미) 콘서트 무도빠자막판

무도빠 자막만들기 프로젝트 카페에서

인제 와서 무한도전 챙겨보고 있는데... 이거 반드시 구해서 봐야지. 무한도전은 지식채널e와 더불어 외국에 포맷이 수출될 자격이 있는 프로그램이다. 조만간 문화현상이 돼야할텐데... 그건그렇고 프로젝트런어웨이편이 좀 심심했던 건 나뿐인가?

- Slacker Uprising (대체로 게으름뱅이 봉기, 슬래커 업라이징으로 제목을 譯했는데 나라면 암만해도 '투표부대'란 말을 반드시 넣어야겠다. "일어서라 투표부대" 정도?)

가뜩이나 다운로드도 공식다운은 북미권에서만 된다기에 할수업ㅂ이 blip.tv에서 뽀려온건데 자막도 업ㅂ다네욤 히밤. 무어 아저씨 땜에 다큐계에 들어온 내가 또 총대 매야되나

- 제일은행 눈물의 비디오

요새 와서 이런 게 다시 회자되는 데는 이유가 있다. 라고 생각해서 다운받고 바닥에 깔고 mp4변환까지 시켰는데 정작 보질 않고 있다 OTL 빨리 봐야지

신고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3.31 1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상제한서중에 다른데 안 팔리고 유일하게 이름은 유지하고 있긴 하지만 10년의 세월은 너무 크다...
    • 2009.03.31 14: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보니 SC랑 합병했었네염. 끌끌...
    • 2009.04.05 15: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SC가 인수해서 지금은 외국계가 되었지... 그런데 직원들이 어벙해서 내 체크카드를 옛날 주소로 보내버려서 ㅇ<-<
    • 2009.04.06 2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SC직원왈 "왔? 옛날 어드뤠쓰?"

출근버스를 기다리며 발을 동동거리게 만드는 것은 매서운 추위도 아니고, 새 앨범이 담긴 아이팟도 아니고, 회사 근처 테이크아웃 커피도 아니다. 버스에 등을 붙이고 펴는 지식e. 이 짧은 이야기들 하나하나가 전해 주는 밝은 에너지를 저용량의 머리와 가슴으로 처리하는 데 하루가 벅차다.
- 김태호, MBC <무한도전> PD
언제부턴가 TEO 피디가 김진혁PD 못지않게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니 급기야 추천사를 쓰는 지경이 되었다(전혀 예상못한 추천인에 완전 깜놀). 3권 머릿말에서 우석훈 씨가 "<지식채널e>는 우리나라 방송 중에서 가장 무거운 방송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대척점에 만약 MBC의 <무한도전>을 놓는다면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그 사이에 한 줄로 세울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긁고 지나간(?) 일이 있었는데 말이지ㅋㅋ 혹시 그래서 내친김에 얼굴 내민 건가ㅎㅎㅎ



P.s 글과는 상관없이 몇 가지 단상들을 잊기 전에 몰아적는다. 미투데이를 부러 안해서 요G랄
- 빈궁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빈궁하게 살 때 문제가 된다. "아! 나는 빈곤하다! 왜 이렇게 내 삶은 비참하지?"라고 말하는 순간 빈곤하지 않던 인생은 빈곤해진다.
- 나도 추천사를 쓰는 인간이 되고 싶다
- 불쾌함이란 곰팡이와 같아서 뭘 덧발라서는 절대로 모지라지지 않고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만 사라진다. 불쾌함을 맞대면하지 않고 '치유(여기선 오덕들이 "치유가 된다" 할 때의 그 치유)'하거나 무조건 '기분전환'을 해 버리는 짓은 근본적으로 위험하다.
- 지식e 4권을 살펴보건대 김현우PD는 감리교인일 확률이 농후하다.
- 의석이 형이랑 해철이 선배님, 옳은 일은 옳게 해야 사람들이 옳은 줄 알아준다구요.
- 사형을 적극 찬성해선 안 될 일이지만 적극 반대하기도 어렵다. 차라리 무서운 것은 우리 안의 분노이고 자기기만이다.
- 오늘날의 예의범절이란, 결국은 '서로 닿지 않는다'는 대원칙을 응용한 것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얼핏 든다. "일이 좀 있다"는 말 앞에서는 어떤 일정도 권할 수 없고, 지하철의 7개 의자는 보이지 않는 칸막이 여섯 개로 잘 막아야 하며, 계산원과 손님은 정해진 대화 외엔 달리 이야기를 해선 안 된다. 버스에 탄 손님들은 모두 창 밖을 보고 있다. 나의 아무것도 남에게 닿지 않는다. 그것이 개인주의 사회의 에티켓이라는 생각이... 아주 버릇없는 생각이 든다.
-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해야 하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2.26 13: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개강을 앞두고...
    • 2009.02.26 1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3월 2일을 아침 일곱시부터 시작해야 할 마당인데 게임에 빠졌으니ㅋㅋ
  2. siwai
    2009.02.26 18: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랫만. 잘 지내리라 믿고(글 많이 올라와 있는데 게을러서 못 읽고...)... 지식e와 김어진씨에 대한 언급이 들어간 졸고("청년세대의미래")가 책으로 나왔네. <하이트렌드>(21세기북스, 2009) 마지막 챕터. 읽어보라는 얘기는 아니고 실제인물(가명사용)을 책에 맘대로 인용한 탓에 고백해얄거 같아서...

    겸사겸사 안부.

    잘 지내기를.
    • 2009.02.26 19: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드디어 나도 김어진(가명)이 되는겁니까? 오늘 서점다녀왔는데 저책 표지만 보고 왔단 말입니다
  3. siwai
    2009.02.27 09: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실명을 쓸걸 그랬나?
    앞으로 '김어진' 지음 이라는 책 표지 많이 보게 될 텐데 뭐...
    안 그래요?
  4. 화이토
    2009.02.27 2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앞으로 '김어진' 지음 이라는 책 표지

    나도 기대.
    • 2009.02.28 19: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화, 확실히 마감인생을 살긴 하겠지만... 아나... 지금 원고 한 꼭지 마감도 못하고 있는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74)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2)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2)
4 생각을 놓은 (66)
5 외치는 (68)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