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9+35
=536,634


최근 신앙생활 하면서 고민하고 공부하고 듣고 배우고 말씀 받는 뭐 그런 것들입니다. 기독교적으로 노골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기를 클릭하시면 열람 약관에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rox. 11:40-48 pm, Mar 27  (0) 2013.04.13
I was one of the #FallingPlates.  (0) 2013.04.10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머 이 블로그 700번째 글이네?

드래그해서 보세요.

양수산부

교통상부

국경제인연합회

시가스공사

성가족부

정안전부



올해도 갑니다. 저번엔 대만으로 갔죠. 이번엔 필리핀, 싱가폴, 말레이시아 3개국을 무려 32일 동안 돌아다닙니다.



[크게보기 클릭]


전체 약속의 말씀: 사43:19-21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 너희가 그것을 알지 못하겠느냐 반드시 내가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리니 장차 들짐승 곧 승냥이와 타조도 나를 존경할 것은 내가 광야에 물을, 사막에 강들을 내어 내 백성, 내가 택한 자에게 마시게 할 것임이라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를 찬송하게 하려 함이니라


개인 약속의 말씀: 고후9:8

하나님이 능히 모든 은혜를 너희에게 넘치게 하시나니 이는 너희로 모든 일에 항상 모든 것이 넉넉하여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


Dec 25, 2012 ~ Jan 26, 201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배우고 있는 것들  (0) 2013.02.22
신자의_일생.txt  (0) 2013.02.03
해외전도여행 6행시  (0) 2012.12.23
아이디어는 그 자체로 선한가  (2) 2012.11.23
예배 콘티  (0) 2012.09.04
(다윗의 시.)  (0) 2012.08.2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비상호출벨

2012.01.19 20:10

타이완의 어느 빌딩 교회 화장실에서 무심결에 '누름' 단추를 눌렀다가 5분간 시끄럽게 울리는 사이렌 때문에 죄송스럽고 민망해 굉장히 혼난 일이 있었다. 교회 어른들은 괜찮다고 했지만 괜찮은 일이 아니었다. 무엇보다 변기 오른쪽 옆, 정말 누르기 쉽고 좋은 위치에 그렇게 큰 소리를 내는 버튼이 별다른 표지 없이 태연하게 붙어 있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정말 아무 설명도 없이 단추에 일본어 흰 글씨로 '누르시오'라고만 써 있길래 나는 무슨 환풍기 작동 버튼인 줄 알았다...

그게 나흘 전이었고, 오늘 나는 또 다른 비상벨을 발견했다.


이 비상벨은 강변CGV 상영관 출구 통로 내 남자 화장실에 붙어 있었다.

저 벨소리에 노이로제가 걸린 어떤 하청 노동자 한 분이 이번엔 또 뭐냐며 느릿느릿 나가 보는 사이에, 누군가는 영화관 옆에서 영화의 한 장면보다 더 아찔한 피습을 당해 너무 늦어버릴지도 모른다. 물론 이게 심한 비약이란 걸 알지만, 어쩌면 이것이 위급상황의 본질일지도 모른다. 언제나 안전한 것은 아니지만 또한 언제나 불안할 까닭도 없다. 그리고 누군가는 불안을 매입하고 안전을 하청한다. 그렇게 일상적 돌발상황은 위급으로 둔갑하고, 촌각을 다투는 진짜 비상 상황은 이해되지 못하고 만다. 성추행범이 나타났을 때 울려야 할 비상벨은 물비누가 없을 때 울리고, 기기가 고장나서 짜증을 부리며 눌러대는 비상벨은 정작 두 발이 비정상적으로 칸막이 밖으로 비집어 나온 칸막이문을 발견했을 때는 울리지 않게 되는 것이다. 도대체 휴지통이 가득찬 것이 위급상황 발생과 어떻게 동급이 되는 것일까? 둘 다 사람 한 명 불러 주는 일이라는 점에서는 진배없다는 것일까?

나는 이제 비상벨은, 천재지변이 나거나 사람이 쓰러져 있지 않은 이상 안 누르려고 한다. 비상벨이 원하는 비상상황이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링큳인과 어밥미를 만들었습니다.  (0) 2012.02.22
비매품  (0) 2012.02.11
비상호출벨  (0) 2012.01.19
한국정치사 특강 소감문, 시청각자료 소감문  (0) 2011.12.23
네 가지 생각  (0) 2011.12.04
오리지널의 생산 자체가 없지 않나?  (0) 2011.10.04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내 생애 첫 해외여행. 밑에 쓴 기간 동안 블로그 관리 안해도 된다 야 씡난다!!!(…)

약속의 말씀 (전체)
그가 내게 이르시되 이 물이 동쪽으로 향하여 흘러 아라바로 내려가서 바다에 이르리니 이 흘러 내리는 물로 그 바다의 물이 되살아나리라 이 강물이 이르는 곳마다 번성하는 모든 생물이 살고 또 고기가 심히 많으리니 이 물이 흘러 들어가므로 바닷물이 되살아나겠고 이 강이 이르는 각처에 모든 것이 살 것이며 (겔47:8-9)

약속의 말씀 (개인)
오직 오늘이라 일컫는 동안에 매일 피차 권면하여 너희 중에 누구든지 죄의 유혹으로 강퍅케 됨을 면하라 (히3:13)


Guys, I'm taking off!
Dec 26, 2011 ~ Jan 18, 201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항자를 위한 기쁨 안내"에서  (0) 2012.04.17
대담 11, 12  (0) 2012.02.20
대만으로 가는 SGYWAM 淸水팀  (0) 2011.12.25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기도.)  (0) 2011.08.29
대담 10  (0) 2011.03.27
11일 밤에 후임한테 한 이야기  (2) 2011.02.15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6)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0)
2 다른 이들의 (249)
3 늘어놓은 (32)
4 생각을 놓은 (65)
5 외치는 (68)
9 도저히 분류못함 (25)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