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12
=550,928

그의 레터링을 촌스럽다고 말하려면, 우리가 얼마나, 얼마나 메마르고 무식하며 천박한 타이포그래피 환경에서 살고 있는가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


88올림픽으로부터 지금까지, 아무도 한글을 걱정하지 않는다.
모양이 개발괴발이든, 서로 하나도 안 어울리고 다 따로 놀든 아무 상관이 없다. 그냥 읽어지기만 하면 되는 게 21세기의 우리글이다. 기껏해야 산돌 정도나 돼야 다음 세대에까지 필요해질 한글꼴을 생각해보자는 것 같고, 나머지들은 죄 온통 현 시류에 묻어가려는 무책임자들이다. 그리고, 나도 부끄럽지만 장기하로부터서야, 김기조를 만났다.

그는 70년대로부터 80년대 말까지 있었던, 아주 묘한 의미에서의 문화적 풍요를 기억하는 사람이다.

정보를 접하는 길이라고는 책이나 잡지뿐이고, 음악을 즐기는 방편으로서 TV가 음반이나 라디오보다 못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시절은 그야말로 물질은 빈곤하지만 순수하게 바라고 들어 오던 숱한 낭만과 그 발현에 대한 욕망만은 주체할 길이 없던 어떤 때였다. 그 때 우리는, 기억할지 모르겠는데, 우리가 '촌스러움'이라고 기억하는 어떤 맨손으로 된 풍요를 직접 만들어서 누렸다. 성탄절 때마다 형광색 우드락 보드판을 오려 '축 성탄' 글자를 만들어 교회 강대상 위에 붙이고 딱지와 종이인형을 그리고 오리고 접어 만들어 붙여 놀았다. '수공업소형음반제작', '지속가능한 딴따라질' 등의 개념과 행위는, 우리가 그들의 행보를 흘긋 쳐다보고 쉽게 운운하는 키치니 무어니가 아닌 바로 그런 코드의 연장선에 있다. 무엇을 직접 하되 맨손으로, 시류가 주지 못하는 로맨틱한 소박함을 우리가 알아서 때운다는 그런.

이것은 빈곤이나 빈티지가 아니라 저항에 가까운 유지보수이고 그래서 시대착오적인 하드코어이다. 그를 무식하거나 구시대적이거나 꽉 막힌 샌님일 거라고 생각한다면 아직도 그의 디자인과 그것을 이해하자는 내 말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그의 블로그, 포트폴리오, 행보를 보건대 그는 분명 이것저것 깨알같이 할 수 있음에도, 일부러, 꽤 많이 참고 양보하고 계산하고 있다. 그가 일부러 촌스러움을 택하는 데는, 이런 가볍지 않은 생각들이 깔려 있다고 보인다.

'연아' 니까 하는 이유만으로, 이 '스티카' 세트가 3000원에 불티나게 팔린다면, 우리는 '핑클빵'이 팔리던 시절부터, 그리 몇발자국 나서지 않은게다. [출처]

김기조는 저평가되고 있다. 우리는 그가 보여주는 좋은 의미의 시대착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당사자가 자랑스러워하는 물건 하나를 보자.



장담하는데, 이제 그림자 궁전이란 글자를 이것보다 더 "그림자 궁전" 같아보이게 할 수 있는 사람은 더 이상 없다. 기껏해야 한창 유행하는 모양의 'ㄹ' 모양 한 번 보여주면서 흐릿한 선으로 캘리그라피랍시고 휘갈기거나, 산돌카리스마체 같은 걸로 대충 때우겠지. 그가 동네의 오래된 점포 간판 등을 유심히 공부하며 숙달해 온 그 '시골스러운' 디자인은, 이런 구석에서 갑작스러워 보이게 빛을 발한다.
그가 물려받은 것은 촌스러운 게 아니라 낭만으로 꽉 찬 것이고, 투박한 게 아니라 맨손과 시간과 노가다 정신으로 가득한 어떤 것이다. 그래서 그의 도안은, 휴가 나와서 후다닥 해놓고 돌아가며 내놓는 것일지라도, 우리가 잊어버려선 안 될 어떤 위대한 유산의 주변부에 있다.

실제로 김기조는 붕가붕가레코드와 음악적 취향이 비슷하다. 산울림이나 송골매와 같은 밴드들을 좋아했다는 그는 단지 옛 정서에 취해서가 아니라 그들의 음악이 여전히 세련되며 오히려 당대로 이어지지 않는 점에 의문을 가져왔다고 한다. [출처]

몇 종류만 해서 폰트로 안 만드시냐고 한 번 바람을 넣어봐야겠다. 그는 분명히 수요가 있다. 아니, 지금처럼 노가다를 촌스럽다고 무시하고 세련(細鍊)[각주:1]되지도 않은 것을 세련되다고 우기는 이 허풍선이 천국의 한글 디자인 세계에서, 그는 차라리, 이 사회에 공급해 줄 필요가 있는 정신이다.

오바하지 말라고? 그럼 '공정한 사회'라는 웃기고 자빠진 개념을 이거보다 더 신랄한 타이포로 비웃어줄 수 있는가 함 해 봐라. 이건 진심.

 




P.s 이 글에 모두들 유난히도 호응해주신다. 좋은 걸 좋다고, 그것도 꽤나 개인적인 어조로 풀어놨을 뿐인데도 이렇게나 (심지어 김기조님 당신한테서까지도) 좋은 리뷰라고 고마워하시는 분위기다. 과연 한국의 타이포그래피 디자인 바닥은 천박한데다 폭력적이기까지 한가보다, 왠지 그를 촌스럽다고 말하지 않으면 안 될 듯한 무언의 압박을 주는.
  1. 다 알겠지만 본디 세련되다라는 말은 갈고닦였다는 뜻이다. 오랜 시간 공들인 것은 뷰티풀해진다는 말이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3 늘어놓은 > 메타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워드 촌평  (0) 2014.01.17
김규항  (0) 2011.12.18
2MB18nomA  (4) 2011.08.21
pixiv  (0) 2011.06.29
베르나르 베르베르  (0) 2011.05.01
김기조  (14) 2011.02.19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3.22 03: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많은 관심 감사드립니다.

    제가 읽으면서도 재미있네요.

    앞으로의 작업에도 많은 관심 가져 주시길.
    • 2011.03.22 0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 계속 지켜볼랍니다.

      그건그렇고 '오늘의 할일을 내일로 미루자' 타입 정도는 폰트로 만드실 계획없나요. 여차하면 산돌에 컨택해 드릴수도 있는데(이 회사가 아티스트컬렉션을 발굴 개발하는 중이라서요).
  2. 우와
    2011.03.27 18: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쩌다가 이블로그에 흘러들어왔다가 제가 좋아하는 김기조씨게시판이 있어서 들어왔어요!! 정말 공감이가요! 김기조씨폰트에는 뭔가 촌스럽다고 단정지어서는 절대 안되는게 있는것 같아요
    그의 레터링을 촌스럽다고 말하려면, 우리가 얼마나, 얼마나 메마르고 무식하며 천박한 타이포그래피 환경에서 살고 있는가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건정말 너무나도 공감이에요ㅎㅎㅎㅎㅎ
    • 2011.03.31 19: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공감해 주신다니 반갑습니다.
      심하게 말하자면 오히려 엠넷 비틀즈코드 등에서 볼수있는 너절한 방송자막이 훨씬 상스럽고 세련되지 못한 '촌스러움'에 더 범접해 있다고 봐요 저는. 뭐 낭만도 없고 정성도 없고.
  3. 2011.04.07 17: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위터로 퍼갑니다.이 분 참 좋아요
  4. 2011.04.08 1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조님의 블로그에서, '싫은데요'웰페이퍼를 그만큼 잘 표현한 사람도 없을 것 같아요. 글자에서 묻어나오는 뾰족한 말투.
    • 2011.04.10 18: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느 샌가부터 한글 타이포에서 매뉴얼레터링이 사라져버렸어요. 그래서 기본적인 기교조차도 너무 새로워보이죠
  5. 2011.07.21 2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나 공정한 사회 이거 제 미니홈피로 가져갑니다. ㅋㅋㅋ
  6. 모글리
    2015.05.20 10: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나 공정한 사회 저도 가져가도 되나요 ㅎ 페북에 올리고 싶어요 ㅎ
    • 2015.05.21 18: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인사는 원작자님께 하시면 좋을꺼예요 ^_^
      kijet.egloos.com/5411068
  7. ?
    2017.10.10 17: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타이포그래피 디자인 바닥이 천박? 촌스러워? 그런 여론 형성된 적 없는데 쉐도우 복싱하시나요? 이 포스팅 쓰실 무렵부터 타이포계에 김기조씨 열풍이 불었는데요. 그저 웃고 갑니다....
    • 2017.10.14 2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 뭘 많이 잘못 읽으신 것 같습니다 김기조씨 열풍이야 물론 있(었)고 저도 그때무렵에 이분 알았고 그래서 왜 이분이 이렇게 핫할까? 그건 어쩌면 우리의 타이포 인식이 빈곤했기 때문은 아닐까? 라고 쓴 게 이 글인데요… 웃고 가시는 건 자유지만 아무튼 글을 잘 안읽으시는 분인 거 같아 걱정스럽습니다. 이미지가 다 짤려서 오해를 하셨나…?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74)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2)
2 다른 이들의 (251)
3 늘어놓은 (32)
4 생각을 놓은 (66)
5 외치는 (68)
9 도저히 분류못함 (28)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