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대담 11, 12

2012. 2. 20. 01:20
(한창 이야기 중)
...넌 나한테 말할 때가 제일 멋있어.
네?
응, 멋있어. 너는 참 내가 듣고 싶은 말을 해 줘. 보통은 나한테 고래고래 떼를 쓰지 말을 걸지는 않거든. 그나마 하는 말마다 뭐 달라, 뭐 해달라 순 그런 거뿐이고.
그러게요. 사실은 그래서, 제 앞에 계신 분한테 소리를 지를 필요는 없지 않나 싶어서...
맞어.
...
진짜야. 넌 나하고 이야기할 때가 제일 멋있어. 다른 건 몰라도.



(전략) 그러니까 당신은 제가, 눈을 감을 때 당신을 생각하고, 눈을 뜨면 당신을 보고, 누우면 당신을 꿈꾸고 일어나면 당신을 경험하길 원하시는 거잖아요?
...어휴;;; 그래 맞어;;; 심장 벌렁거리게 왜 그래;;; (후략)

'5 외치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담 13  (0) 2012.06.08
"반항자를 위한 기쁨 안내"에서  (0) 2012.04.17
대만으로 가는 SGYWAM 淸水팀  (0) 2011.12.25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기도.)  (0) 2011.08.29
대담 10  (0) 2011.03.27
Posted by 엽토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1)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3)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1)
5 외치는 (76)
9 도저히 분류못함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