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언젠가 티거군이 비슷한 문제를 가지고 한번 질문을 해서, 내가 그 때 '꿈' 의 예를 들어준 거 같다.[각주:1] 인식은 할 수 있지만 설명이 되지 않는 세상은 분명히 존재한다. 잘 연결이 안 되는 듯하지만, 설명할 수 없다는 말을 '언어'라는 매개를 가지고 전달할 수 없다는 의미로 본다면, 말할 수 없는 것이 분명히 존재한다는 비트겐슈타인의 의견 쪽으로 갖다 붙일 수 있을 것이다.
교수가 던진 '언어 없이 사고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의 '언어 없이'에 대해 최근 깊이 생각하고 있다가 떠올린 현대적 물음은 이것이다. 과연 검색사이트는 무엇까지 검색할 수 있는가? 사이버 세계는 언어와 소통에 관한 담론들의 기정사실과 같던 전제들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가령 시공간이 필요하다든가 내용이 전달되는 물리적 거리에 한계가 있다든가 등등. 그리고 마치 기존의 소통 방식과 언어적 상호교류 방식의 한계를 비웃기나 하는 듯이 인터넷 검색사이트들은 별의별 검색들을 지원한다. 언뜻 보기엔 인터넷 검색 덕분에 그림, 지하철 노선도, 맛집이나 관광코스, 동영상, 심지어 전문자료의 본문에 이르기까지 정말 별의별 정보에 대해 어떤 간접적인 매체나 중간표현 없이 즉각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간과하는 것은, 여전히 아주 기본적 형태의 언어인 텍스트가 그 모든 종류의 검색들을 지탱하고 있다는 것이다. 원칙대로 말하자면, 이미지 검색이란 그 이미지의 이름을 알아내어 그 이름을 검색해 원본파일을 얻어내는 검색이 아니라, 머릿속에 있는 이미지와 가장 흡사한 것을 찾아내는 것일 터이다. 그것이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이런 것이 가능해야 한다. 어떤 만화의 한 장면이 기억나, 그것을 대충 따라 그리고 색칠도 비슷하게 해서 스캔해 입력하면, 그와 흡사하게 닮은 이미지들을 출력해 주는 것(물론 여기서도 반론은 가능하다. 자세히는 아래에서 다루겠다). 내가 알기로는 이것과 비슷한 검색(자기와 닮은 얼굴을 찾아주는 서비스 등)이 시도되고 있는 듯하다.
비슷한 것이 벅스에서 한때 얘기가 나왔던 계이름 검색[각주:2]이다.[각주:3] 사실 이것이야말로 음악검색이 될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난제가 남아 있다. 당시엔 음정이 확실한 최신가요만이 입력되어 있었고 좀더 보완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만 크게 나왔었다. 아마도 클래식이나 전자연주 등의 음악은 설령 계이름으로 검색한다든지 직접 녹음을 해서 매치시킨다든지 하는 서비스가 확실하게 굳어져도 검색하기 곤란할 것이고, 여기엔 여전히 전문가의 축적된 지식이 필요할 것이다.
이 모든 것들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한마디로 정리하면, 비록 사이버스페이스가 프로그래밍이나 멀티미디어 등의 비약적인 발전의 첨단에 있다 할지라도 여전히 이것들은 어떤 형태로든 언어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태란 뜻이다. 내 머릿속의 무엇과 실세계가 곧장 직결되어 사고될 수 있으리라는 기대는 현재 사이버 공간에서는 무리다. 아니, 사이버 공간 자체가 하나의 매개체이므로 어떤 식으로든 언어를 동원하지 않고는 곤란할 것이다. 혹자는 반론할지도 모른다. 위에서 말한 대로, 어떤 그림을 찾기 위해 내가 기억을 더듬어 그려 본 그림을 분석해 검색해 준다면, 이건 매우 직관적이지 않느냐? 여기에 언어가 개입될 소지가 있느냐? 나는 여기서, 따라 그려 본 그 그림이 또 다른 언어의 일종이라고 본다. 다른 모든 것도 마찬가지다. 정확도에 따라 자료들을 나열해 주는 검색결과라는 것, 그걸 출력하기 위해선 입력쿼리를 분석해야 하는데, 여기에서 어떤 식으로든 분석언어가 사용되는 것이다.
내가 알고 있는 한 서비스가 있다. 어떤 음악 파일이 온전할 경우, 단추 하나만 누르면 전세계 파일DB를 검색하여 그 파일이 어떤 앨범에 실린 누구의 무슨 노래인지를 알려준다. 아마도 음조나 음량 변화 등등을 일일이 스캔하여 그 정보와 매치되는 것을 찾아주는 듯하다. 그런데 내가 전부터 알고 싶던 어떤 아카펠라 노래에 대해 이 단추를 눌러 보니 전혀 관계가 없는 락음악 아티스트 노래라고 ID3 태그를 씌워버렸다. 물론 파일이 녹음판이라 온전치 못하긴 하다. 그러나 이렇게나 언어가 없어 보이는 검색에서마저도 일종의 분석도구로서 특수한 형태의 언어들이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까 오해도 나오는 것이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좀더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할 이야기가 참 많은 고전적 얘깃거리(떡밥)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 마디 덧붙인다. 실컷 적고 보니 처음의 물음, '언어 없는 사고' 즉 언어에 기반하지 않은 사고의 가능성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고 말았다. 뭐, 상관없다. 그렇게 위대한 논제는 내 깜냥이 안 되고, 일단 난 그 물음을 발단으로만 삼아 끝말잇기를 한 끝에 좀 엄하긴 하지만 비슷한 문제를 생각해보았을 뿐이라고 해 두자.



이 내용은 전문자료에 거의 의존하고 있지 않다. 따라서 멍청하게 이거 복사해 가서 적당히 꾸며다가 레포트를 쓰거나 해피캠퍼스 같은 곳에 올리면 고발하겠다. 왜? 내가 창피하니까. 그저 이런 아이디어도 있다는 정도로만 읽어달라.

  1. 티거군 응답 좀 해주오. 그때 먼얘기 했었는지. 이건 딴얘기지만, 소위 '이과생'들에게 인문학적인 얘기를 들려주면 매우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 그들은 적절한 처방을 받지 못하고 있다. [본문으로]
  2. 현재 벅스에서 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기가 어렵다. 사실 관계가 파악되면 정보를 달라. [본문으로]
  3. 이 아이디어는 필자가 아주 오래 전 스스로 그 필요를 느껴 벅스뮤직에 한 번 건의한 적이 있었는데, 그것과 연관은 없을 것이다. [본문으로]

'1 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획안: "시대착오진흥원"  (6) 2008.04.20
내가 생각하는 3종의 언어  (4) 2008.04.19
해보고 싶은 실험이나 조사나 헛짓거리  (6) 2008.03.22
돈과 관련하여 요새 하는 생각들  (8) 2008.03.21
대박  (2) 2008.03.20
Posted by 엽토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1)
0 주니어 PHP 개발자 (6)
1 내 (326)
2 다른 이들의 (253)
3 늘어놓은 (37)
4 생각을 놓은 (71)
5 외치는 (76)
9 도저히 분류못함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