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67
=531,555

김의기

2013.07.17 14:45

(그의 유서를 먼저 읽어 보자.)




김의기 - 11.08.23



아스팔트로 회칠한

이 무덤 같은 세상에

뇌수 쏟고 까무러친 그는

이제 무덤이 되어

젊음의 공동묘지에 묻혀 있고

사라져도 살아지라는 열사의

비명은 일일주점의 서글픈 상호명이다


그는 이제 우리처럼 작다




컴퓨터 포맷 정리하던 중 예전 문서폴더에서 나온 거 텍스트만 옮김.

졸업할 때쯤엔 반드시 김의기 열사비에 이거 놓고 와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내 > ㄴ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가방의 초코파이  (0) 2014.09.29
외주(?)작업들  (0) 2013.08.20
김의기  (0) 2013.07.17
지구방위고등학교 팬시나리오 2화 v1.0  (6) 2012.04.07
지구방위고등학교 팬시나리오 0+1화 v1.1  (0) 2012.04.02
팔면봉  (0) 2011.11.12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4)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19)
2 다른 이들의 (249)
3 늘어놓은 (32)
4 생각을 놓은 (65)
5 외치는 (67)
9 도저히 분류못함 (25)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