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5+20
=545,684

기도

2017.05.09 19:43

기도


동굴에 벽화를 새기는 마음으로
담벼락에 오늘 사진을 덧댄다
사냥터 같은 세상에서도
냉수 한 모금의 기쁨은 있었으므로

주여
만일 계시어든
이 하룻밤 우리 다리가
조금은 덜 아프게 해 줍소서

모닥불 앞에서 주술을 외던
제사장 대신
춤을 추는
희벍은 스크린을 쥐고 잔다


9/5/2017, one day before "melbourners" and the new presiden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내 > ㄴ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  (0) 2017.05.09
너에게 지옥을 보여줄게  (0) 2014.12.31
책가방의 초코파이  (0) 2014.09.29
외주(?)작업들  (0) 2013.08.20
김의기  (0) 2013.07.17
지구방위고등학교 팬시나리오 2화 v1.0  (6) 2012.04.07
Posted by 엽토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70)
0 현재 호주워홀 (6)
1 내 (321)
2 다른 이들의 (250)
3 늘어놓은 (32)
4 생각을 놓은 (65)
5 외치는 (68)
9 도저히 분류못함 (27)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